'추석 상여금' 역대 최저..."평균 58만6000원"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9.17 10:03 의견 0
 17일 코로나에 따른 경영난으로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한 기업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코엔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이 사상 초유의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의 추석 상여금도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1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평균 상여금이 60만원대 밑으로 떨어졌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기업 114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올 추석에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은 51.3%였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53.9%)에 비해 2.6%포인트 줄었다.

지급하는 상여금은 평균 58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64만7000원)보다 6만1000원 줄어든 것으로 지난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적은 금액이다.

상여금 지급 금액은 대기업(92만원), 중견기업(68만원), 중소기업(51만원) 순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2배 가량 됐다.

상여금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 지급’(51.8%)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3%),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2.9%)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는 ‘어려운 시기에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가 44.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5.2%),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24.4%),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8.3%) 등의 순이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들(555개사)은 그 이유로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위기 상황이어서’(33.9%, 복수응답),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0.6%),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27.6%), ‘상황이 안 좋아 지급 여력이 없어서’(23.2%) 등을 꼽았다.

이들 기업 중 26.5%는 지난해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답해 코로나에 따른 경영난으로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한 기업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기업 중 71.7%는 별도로 지급하는 추석 선물이 있었다.

이들 기업이 지급하는 추석 선물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49.6%, 복수응답)이 1위였다 이밖에 ‘배, 사과 등 과일류’(20.7%), ‘한우 갈비 등 육류’(11.4%), ‘화장품 등 생활용품’(10%),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9.3%) 등이 있었다.

1인당 평균 선물 예산은 6만2000원으로 책정된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