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SRC재활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24시간 비상체계 돌입

박종완 기자 승인 2020.10.19 11:29 | 최종 수정 2020.10.19 16:48 의견 0
신동헌 광주시장, 사진제공-광주시청

신동헌 광주시장은 19일 관내 SRC재활병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 감염과 관련해 시정 브리핑을 개최하고 24시간 비상체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 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SRC재활병원 소속 간병인이 최초 확진된 후 보건소 이동검체반 10개반 30여명을 긴급 투입해 입원환자와 간병인, 직원 등 1천165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1천117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19일 현재 SRC재활병원 관련 광주시 확진자는 48명이라고 밝혔다.

또한, 확진자가 나온 병원과 생활권의 동선을 철저히 파악해 추가 방역소독과 접촉자를 격리조치하고 있으며 외래진료환자 중에서 확진자와 노출이력이 있는 170명을 분류, 금일 전수 검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신 시장은 유사사례 발생 차단을 위해 요양병원, 요양원, 노인주간보호시설 등 69개소 2천200여명의 종사자와 이용자를 전수검사하고 이후 유증상자 발생 즉시 업무배제 및 신속 검사를 의무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중이용시설인 인근 삼육병원장례식장을 일시 폐쇄하고 이날 재개예정이던 노인복지관, 경로당, 노인복지시설과 장애인시설 등의 개관을 잠정 연기했다.

신 시장은 “우리시는 상황발생 즉시 24시간 비상체계에 돌입, 오염공간인 재활병원 2·3층을 격리하고 건물전체를 방역 소독하는 등 사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