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위원장,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외부 반출 맹질타

박종완 기자 승인 2020.10.26 17:04 의견 0
서영교 행안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국회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에서 충북 청주의료원 독감 백신 반출 의혹과 관련, 충청북도의 청주의료원  관리·감독체계와 의료인들의 도덕적 해이를 지적했다.

서 행안위원장은 “코로나19를 처음 겪는 만큼 독감백신 제공 과정에서 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청주의료원 의료인들의 독감백신 유출 의혹은 국민들에게 큰 실망과 허탈감을 주었다. 독감백신은 모든 국민에게 공평한 기준으로 제공되어야 한다. 의료인들의 도덕적 해이가 큰 잘못된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청주의료원 직원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의료계 종사자들의 윤리의식 제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충청북도는 공공병원에 대한 관리와 감독을 더욱더 철저히 하고, 수사 결과에 따른 엄정한 징계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원보건소는 9월 17일 청주의료원 직원이 독감백신을 외부로 반출했다는 내용의 민원을 접수, 자체 감사를 벌였다. 총 외부반출 수량은 272개이며 의사 8명, 간호사 94명, 행정직원 1명 등 103명이 감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원보건소는 25일 경찰에 의료법 위반 의혹 수사를 의뢰했고 청주청원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청주의료원 측은 수사결과에 따라 관련자 자격정지 등 행정처분 및 내부징계 등을 조치하고, 자체감사 기능 강화를 위한 감사 전담인력 채용 등 재발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