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추 장관-윤 총장 동반 퇴진을...문 대통령 조치해야

미디어이슈 승인 2020.11.27 10:33 의견 18
이상민 국회의원 사진-미디어이슈DB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논란에 대해서 "쓰레기 악취나는 싸움"이라며 대통령의 조치를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도 쓴소리를 잘하는 5선 중진 의원으로 이번에도 추 장관과 윤 총장을 향해 동반 퇴진을 주장한 것.

이날 오전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추 장관과 윤 총장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며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 의원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을 향해서 리더쉽 붕괴로 직책 수행이 불가하다고 판단하며 동반 퇴진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아래는 이상민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내용 전문이다.

추장관과 윤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 너무 지긋지긋합니다.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쉽도 붕괴되어 더 이상 그 직책 수행이 불가합니다.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습니다.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합니다.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