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6 화 16:3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 대통령, 해외 탈세 뿌리 뽑는다...합동조사단 꾸려문 대통령 14일 수석보좌관 회의 이명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탈세 지적하는 듯
박종완 기자 | 승인 2018.05.15 08:5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의 일환으로 해외 은닉재산 추적과 함께 환수를 지시해 향후 탈세를 주도했던 세력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해외 재산 탈세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은익 재산 추적과 환수를 위한 합동조사단까지 꾸리라고 했다.

이번 해외 탈세에 대한 전수 조사에 대한 언급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그리고 일부 재벌의 불법 해외 탈세가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씨는 독일의 은닉 재산의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스 재산 해외 은닉 등 해외 탈세에 대해서 강력한 범죄로 다스리면서 은닉 재산에 대해서는 반드시 찾아내 환수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역외탈세’에 대한 철저한 추적조사와 처벌을 강조하면서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 은닉하여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인 반사회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세청, 관세청, 검찰 등 관련 기관이 함께 합동조사단을 설치해 추적조사와 처벌, 범죄수익 환수까지 공조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박종완 기자  news8272@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커뮤니티
코리아 저스티스 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9, 101동 510호(신천동, 잠실 푸르지오 월드마크)  |  대표전화 : 02-477-1980
등록번호 : 서울 아 03207  |  등록일 : 2010.12.29  |  발행인 : 강민석  |  편집인 : 박종완  |  고문변호사 : 강처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완
Copyright © 2018 KJT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