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5 토 17:2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영표, “야당, 고의로 예산심사 늦춰…정말 뻔뻔하다“
박종완 기자 | 승인 2018.12.01 17:11

[KJT뉴스-박종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공공연히 예산심사의 법정시한(12월 2일)을 지키지 않겠다고 말한다”며 “본회의 처리를 12월 7일까지 늦춰도 되는 것 아니냐고 공공연히 얘기하는데 정말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자정을 기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심사가 종료된다. 결국 깜깜이 밀실 예산심사를 할 수밖에 없게 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이 고의적으로 예결위를 5일이나 늦게 시작하고 5번에 걸쳐 예결위 심사를 중단시켰다”며 “야당이 아주 계획적이고 고의적으로 470조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어두컴컴한 밀실에서 몇 명이 앉아서 심사하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박종완 기자  news8272@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커뮤니티
코리아 저스티스 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9, 101동 510호(신천동, 잠실 푸르지오 월드마크)  |  대표전화 : 02-477-1980
등록번호 : 서울 아 03207  |  등록일 : 2010.12.29  |  발행인 : 강민석  |  편집인 : 박종완  |  고문변호사 : 강처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완
Copyright © 2018 KJT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