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5 토 17:2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중요1
김성태 "문희상 교섭단체 무시...청와대 나사 풀려"
강민석 기자 | 승인 2018.12.03 14:44

[KJT 뉴스 - 강민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를 통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늘 정부의 예산안 원안을 상정하려고 하는데 이는 교섭단체간의 합의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비록 예산 처리의 법정시한이 지났더라도 교섭단체 대표들이 정부안을 수정해 수정예산안에 합의하고 처리하기 위해 계속 날밤을 새우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부 예산안은 정부의 심각한 예산 착오로 인해 4조원의 세수 결손이 발생한 상황에서 이후에도 정부의 불성실한 태도로 예산심사가 지연됐다"면서 "나라의 한해 살림살이를 시간에 쫓겨 졸속 심사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최근 청와대 직원들의 잇따른 비위 의혹에 대해서 "나사가 풀린 청와대의 풀린 나사를 조일 드라이버마저도 없는 상황"이라면서 "그런데 관리·감독할 민정수석은 국회에 안 나오고 자기 정치하느라 SNS나 하는데 이러고도 나라 꼴이 잘 돌아가기를 바란다면 그게 도둑놈 심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계속 SNS만 하며 정의로운 나라를 만든다고 말로만 할 게 아니라 들어오는 대로 청와대 직원 단속부터 철저히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취임 100일에 대해서 "깊이 축하드린다"면서도 "희미하던 여당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건 좋은데 아직도 민주당은 청와대 출장소 역할밖에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를 통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강민석 기자  k896273@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커뮤니티
코리아 저스티스 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9, 101동 510호(신천동, 잠실 푸르지오 월드마크)  |  대표전화 : 02-477-1980
등록번호 : 서울 아 03207  |  등록일 : 2010.12.29  |  발행인 : 강민석  |  편집인 : 박종완  |  고문변호사 : 강처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완
Copyright © 2018 KJT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