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5 토 17:22
상단여백
HOME 뉴스 바른정당
김관영 “靑 기강해이 도 넘어…조국 경질해야”“조국, 특감반원 비위 조사 검경에 요청…유체이탈 화법 어이없어”
신선혜 기자 | 승인 2018.12.03 15:13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KJT 뉴스 - 신선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최근 청와대 직원의 잇따른 일탈행위 및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비위 등과 관련해 “청와대의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 말기에도 보기 힘든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임기 1년 반도 남지 않은 정부가 아닌지 착각이 들 정도”라며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이번 특별감찰반 비위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조 수석은 이미 장차관급 인사검증에 실패했고,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를 주도했다. 지난 번 야당이 조 수석의 해임을 요구한 바 있다”며 청와대의 답변을 촉구했다.

이어 “이번 특별감찰관은 민정수석실 산하 조직이다. 그런데 이번 사건의 책임자나 다름없는 조국 수석이 검경에 특감반원 비위 조사를 요청한 것은 또 하나의 유체이탈 화법이다”라며 “어이가 없고, 횡설수설의 극치이다”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SNS는 어찌 그리 열심히 하는지, 경제 분야 정책에 대한 논평과 훈수는 어찌 그리 하는지 알 수가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일신의 기회로 삼고 민정수석을 경질해 청와대의 흐트러진 기강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선혜 기자  ssh153185@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커뮤니티
코리아 저스티스 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9, 101동 510호(신천동, 잠실 푸르지오 월드마크)  |  대표전화 : 02-477-1980
등록번호 : 서울 아 03207  |  등록일 : 2010.12.29  |  발행인 : 강민석  |  편집인 : 박종완  |  고문변호사 : 강처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완
Copyright © 2018 KJT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