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5 토 17:2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영표 "야3당 12시까지 기다릴 것 한국당과 예산안 처리"
박종완 기자 | 승인 2018.12.06 11:45

[KJT뉴스-박종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요구하는 선거제도 개혁에 “오늘 12시까지 예산안 합의가 되지 않고, 야3당이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겠다면 자유한국당과만이라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작업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야3당이 내년도 예산안과 연계해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 “예산안은 헌법에 규정된 법정시한이 있고, 사안의 성격이 전혀 다르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예산안은 사실상 90% 정도 합의를 이뤘다”며 “이미 법정 시한보다 사흘이나 지났고, 이것이 관행이 되면 국회 선진화법이 무력화되는 것이기 때문에 7일 정기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하면 장기화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어재 현대자동차와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에 대해 “정말 유감스럽다”며 “다른 대안을 분명하게 찾아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 광주형 일자리가 사실상 무산됐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하고 나서 몇 차례 합의에 도달했다가 안되고 했었는데 정말, 정말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작은 문제 하나로 이렇게 중요한, 광주에서 지방의 일자리, 한국의 제조업과 산업을 다시 부흥시키기 위한 새로운 모델로서 온 국민이 기쁜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에 합의가 깨지면서 광주형 일자리가 좌초됐다”고 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박종완 기자  news8272@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커뮤니티
코리아 저스티스 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9, 101동 510호(신천동, 잠실 푸르지오 월드마크)  |  대표전화 : 02-477-1980
등록번호 : 서울 아 03207  |  등록일 : 2010.12.29  |  발행인 : 강민석  |  편집인 : 박종완  |  고문변호사 : 강처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완
Copyright © 2018 KJT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