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청년 225명 일자리 추가로 만든다.
상태바
은수미 성남시장 청년 225명 일자리 추가로 만든다.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8.12.2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2019년도 청년 225명의 일자리를 추가로 만든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행정안전부의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에 3개 유형의 7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7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정부가 공모·지원하고 지자체가 사업을 기획해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성남시는 국비에 시비 17억5000만원을 합쳐 모두 35억원을 청년 일자리 창출에 투입한다.

시는 법인, 중소기업, 사회적 기업 등에 인건비 등을 줘 청년을 연계하는 지역정착지원형 사업에 23억원을 투입해 101명을 고용한다. 사업명 ‘청년 두런두런(Do learn, Do run) 취업’과 ‘사회적경제 청년활동가·풀타임’으로 추진된다.

소설벤처 육성 등 창업 투자 생태계 조성형 사업에는 2억원을 투입해 24명 청년 일자리를 만든다. ‘청년 두런두런 창업’, ‘S챌린지 스타트업 in 캠퍼스’를 사업명으로 한다.

인턴 등 민간취업 연계형 사업에는 10억원을 투입해 청년 100명의 직무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청년 인큐베이팅’, ‘청년 전공 살리기’, ‘사회적경제 청년활동가·파트타임’등 3개 사업으로 진행한다.

이들 사업은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성남시민을 대상으로 내년 1~3월 시작된다.

성남시 사회복지과장은 “단발성 사업이 아닌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만들어 젊은이들이 당당하게 꿈을 펼칠 수 있는 청년 스마트 시티 성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