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유치원 현장 찾아 "공공 교육·보육 대폭 강화"
상태바
이해찬 유치원 현장 찾아 "공공 교육·보육 대폭 강화"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1.1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님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

[KJT뉴스-박종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유치원 3법 국회 통과를 위해 "2월 달에라도 처리를 해서 유치원 문제로 인해서 학부모님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새해 첫 현장 ‘국민과 더불어 믿고 맡길 유치원’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포괄적인 양도·양수권 같은 것도 저희가 검토를 하고 있고, 장기수선충당금 현실화 문제도 저희가 검토를 해서 교육부 당국과 협의를 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과 보육은 국가가 많은 책임을 져야 되는 영역"이라며 "사립유치원들에게 그 몫을 많이 떠넘겼던 셈인데 이제라도 공공 교육, 공공 보육을 강화하는 쪽으로 훨씬 더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남북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다행스럽게 남북관계가 이제 조금 풀어져가는 것 같다"며 "실제로 우리가 국방비 부담 때문에 교육이라든가, 보육에 관한 재정을 많이 사용하지 못했었는데 남북관계가 아마 금년에는 많이 호전되어 갈 것 같다"고 희망석인 전망을 내놓았다.

덧붙여 "안보 비용의 수요가 좀 들어들기 때문에 이쪽 방향으로 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렇게 교육의 국가화(공공교육 강화), 보육의 국가화(공공보육 강화), 이런 정책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하겠다"며 사립유치원의 의견 수용을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