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북미정상회담 비핵화 논의 출발점"
상태바
홍영표 "북미정상회담 비핵화 논의 출발점"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2.0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정상회담은 "실질적 성과를 내는 회담이 될 것"

[KJT뉴스-박종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예정된 가운데 이번 정상회담은 북미와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출발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2차 정상회담은 "실질적 성과를 내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세차례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로 평화의 물꼬를 열었다고 평가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이룰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 조치로 대북제재 완화와 종전선언까지 노력을 강조하며 "수구냉전의 사고에 사로잡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은 안 된다는 식의 무조건식의 반대로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끌어 낼 수 없다"며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2월 국회 정상화에 대해서도 거듭 촉구하면서 "국회가 이제 그만 싸우고,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는데 매진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질책이자 준엄한 요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야당을 향해서는 대화와 타협의 자세로 협의 할 것을 언급하면서 "야당도 정쟁을 그만두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생산적 국회를 만드는데 협조해 달라"고 국회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