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2.15 금 23:1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한국당 5.18 막말…국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윤리위 징계해야…나경원 발언, 한국당 역사 인식 보여주는 것”
신선혜 기자 | 승인 2019.02.11 16:12

[KJT 뉴스 - 신선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이들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어처구니없는 막말을 쏟아냈다”면서 “국회의원인 이들이 역사를 이렇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은 국회 차원에서 국민 차원에서 그대로 놔둘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허위사실 유포죄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지만원씨가 주제발표를 통해 거짓 주장을 반복했는데 그것도 모자라 현직 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한 망언을 쏟아냈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발언을 일일이 거론하며 “어이없는 일이다. 가짜뉴스”라고 성토하고 “5.18을 욕되게 하는 것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한국당은 적당한 변명 속에 이를 그대로 넘기려고 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18 광주학살의 참극은 우리 역사의 비극이요, 다른 면에서 5.18 광주정신은 우리 민주주의의 커다란 자부심”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역사적 사실은 해석을 달리할 수 있다’는 발언에 대해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과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손 대표는 “국회는 윤리위를 통해서 이들을 징계해야 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에서도 이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문제를 토의해서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강경 대응할 뜻을 표명했다.

한편 한국당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하 논란은 이들의 사퇴・제명, 법적조치까지 거론되며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신선혜 기자  ssh153185@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커뮤니티
코리아 저스티스 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9, 101동 510호(신천동, 잠실 푸르지오 월드마크)  |  대표전화 : 02-477-1980
등록번호 : 서울 아 03207  |  등록일 : 2010.12.29  |  발행인 : 강민석  |  편집인 : 박종완  |  고문변호사 : 강처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완
Copyright © 2019 KJT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