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文 5·18조사위원 임명 거부 유감...이석기 등 사면은 변질"
상태바
정용기 "文 5·18조사위원 임명 거부 유감...이석기 등 사면은 변질"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02.1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조해주 선관위원를 사퇴시키는 일부터"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2일 한국당이 추천한 5·18조사위원 2명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문 대통령의 조사위 거부는 "전례없는 일"이라며 "청와대는 조해주 선관위원를 사퇴시키는 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오는 3.1절 특사를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지적하면서 "정부가 올해 3·1절 100주년을 맞아 민생사범 뿐만 아니라 공안 사범도 특사해 준다는 보도가 있다"며 언론보도를 인용했다.

그러면서 언론를 인용해 사면에 대한 공문을 언급하면서 "법무부가 검찰청에 내린 사면 관련 공문에는 사드배치 반대 집회, 밀양 송전탑 반대 집회,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 집회, 광우병 촛불 집회로 처벌받은 사람을 보고해 달라고 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번 3.1절 특사에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석기 통진당 의원의 포함 설에 대해서 "3.1절 100주년이란 상징성을 부각하며 사면권 남용으로 코드·보은 사면으로 변질하는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표출하며 공안 사면은 대통령의 직무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단독 주택 공시지가 대폭적인 인상이 예고 된 것에 대한 논란에 "시장 상황은 불보듯 뻔한데 시장을 역행하는 정책을 쏟는 정부의 본뜻이 무엇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는 부동산 문제를 풀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