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오신환 ‘패스트트랙 반대’에 “적절한 조치할 것”
상태바
손학규, 오신환 ‘패스트트랙 반대’에 “적절한 조치할 것”
  • 신선혜 기자
  • 승인 2019.04.24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부, 오신환 ‘사보임’ 처리할 듯 vs 오신환, “독재” 반발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24일 새벽 페이스북에 여야 4당이 합의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혀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오 의원의 입장 발표와 관련해 “김관영 원내대표가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사보임 처리를 할 뜻을 내비쳤다.

전날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 추인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찬성과 반대 입장이 팽팽히 맞선 가운데 투표를 거쳐 단 한 표 차이로 가까스로 추인안을 통과시켰다.

패스스트랙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18명 위원 중 11명의 동의가 있어야 하기에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권은희 위원 2명의 찬성표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오 의원이 반대하면 공수처 설치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올릴 수 없게 된다.

손 대표는 오 의원이 당을 대표하는 사개특위 위원이므로 당의 결정에 따르는 것이 당연하다며 오 의원의 반대는 “당에서 나를 바꿔달라고 요청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결국 오 의원이 반대 입장을 강행할 시 사개특위 위원을 패스트트랙에 찬성하는 의원으로 교체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오 의원을 “최대한 설득하겠다”면서도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는 말은 하지 않아 사보임 처리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예측된다.

당 지도부에서 오 의원의 사보임 처리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이자 오 의원은 “당내 독재”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사개특위 위원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사보임의 권한을 가진 김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위원을 교체할 경우 바른미래당의 분당 우려가 현실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