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모든 과정이 불법..오늘도 온몸으로 저항" '2차전' 예고
상태바
나경원 "모든 과정이 불법..오늘도 온몸으로 저항" '2차전' 예고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04.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제 개편안과 사법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26일 새벽까지 이어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아침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2차전을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과 관련, "그들의 과정은 하나하나가 불법이었다"고 선언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서 쓴소리를 하며 "대한민국이 북한이냐. 법안에 찬성하는 사람만 투표할 때까지 계속 의원을 바꿔도 되는 것이냐"며"의회 쿠데타이고, 의회 폭거다. 저희는 그 폭거에 맞설 수밖에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 4당이 추진하고 있는 법안에 대해서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가 하나하나 무너지고 있다"며 "저들은 국회법을 위반했고, 국회 관습법도 위반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불법에 대한 저항은 당연히 인정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을 강행할 경우 "우리는 불법을 막을 책임이 있다"며 "저희는 오늘도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며 "오늘도 극악무도한 정부·여당과 청와대에 대해 가열하게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다시 한 번 대여 강력한 투쟁을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