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의원 늘려? 국민이 심판할 것"
상태바
황교안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의원 늘려? 국민이 심판할 것"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05.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4당은 국회의원 늘릴 궁리만
국회의원 숫자 줄이라는게 국민들 절대 다수의 여망
5.18 민주화운동 의원 망언 "가급적 국민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여야5당이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수사처 법안 마련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압박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국회의원 정수 증원에는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국회의원 늘리자는 정치인과 정당은 내년 총선서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며 선거법 개정안으로 연동형 비례제를 통한 의원 정수 증원에 반대를 한 것이다.

이와 함께 패스트트랙을 지정한 것에 대해서 폐기를 주장하며 "나라가 벼랑 끝에 있는데 여야 4당은 국회의원을 늘릴 궁리만 한다"며 "연동형 비례제로 해도 의원 정수는 늘어나지 않는다며 패스트트랙을 밀어부쳤놓고는 잉크도 마르기 전에 수를 늘려야 한다고 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국회의원 정수 증원에 "국회의원 숫자는 줄이라는게 국민들 절대 다수의 여망이다. 누구를 위해 의석수를 늘리는 것인가"라며 "이러려고 패스트트랙에 목을 맸나. 밥그릇만 챙기려 국민을 기만하고 사기극을 벌인게 아닌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이종명.김순례.김진태)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에 강력한 징계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황 대표는 "가급적 국민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최고위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절차에 따라서 국민들 여러 의견을 잘 감안해서 저희 당의 입장을 정하도록 하게 될 것"이라며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도 진행 중인 부분들도 있고 또 협의 중인 부분도 있는 것으로 아는데 조금 더 챙겨보도록 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