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황교안에 “양심 있다면 5·18 망언자 징계부터…”
상태바
이정미, 황교안에 “양심 있다면 5·18 망언자 징계부터…”
  • 신선혜 기자
  • 승인 2019.05.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의혹 관련 증거 차고도 넘쳐…전두환 일당 법의 심판 받아야”
“황교안, 5·18 망언 의원에 면죄부…전두환 일당과 똑같아”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6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기념식 참석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당장 국회에 복귀해 5·18 망언자에 대한 국회징계와 5·18 특조위 정상화부터 추진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를 무시하고 광주에 가서 나라를 쪼개고 5·18을 정쟁화한다면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일갈했다.

전날에도 이 대표는 황 대표의 광주행에 대해 ‘사이코패스 수준’, ‘결국은 물병 맞으러 가는 것’ 등으로 비판 공세를 이어가며 절대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5·18 당시 전두환의 직접 사살명령, 북한군 침투설 등의 유언비어 유포, 헬기사격 시 전쟁 때 쓰는 고폭탄 수백발 사용 등 연이은 5·18 관련 증언을 거론하며 “80년 신군부 세력이 조직적·계획적으로 광주를 폭동의 도시로 몰았고 피로 물들인 증거는 차고도 넘친다”고 목청을 높였다.

더 나아가 “이 모든 것은 광주시민을 학살한 주범이 전두환이고 계획된 학살임을 입증하고 있다”면서 “무고한 광주시민을 희생양으로 삼고 불법으로 찬탈한 권력을 지키고자 했던 전두환과 그 일당은 이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황 대표에게 “학살만행을 공공연히 옹호한 자, 잔인한 말을 동원해 광주시민의 피맺힌 가슴에 두 번, 세 번 대검을 꽂은 자들을 그대로 두고 감히 광주에 올 수 없다”며 거듭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또 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고 이들에 대한 국회징계와 5·18 특조위 출범을 방해한다면서 “39년 전 광주시민을 폭도라고 했던 전두환 일당과 차이가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