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위기진단 대토론회 등 제안…해법 나오면 초스피드 처리“
상태바
나경원 ”위기진단 대토론회 등 제안…해법 나오면 초스피드 처리“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05.1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지표 악화…대한민국 몰락 위기”
“文정부 경제위기 솔루션…세금 쏟아붓고, 야당 탓, 국민에 부담 떠넘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통계 결과와 관련해 여야・국민이 참여하는 위기진단 대토론회와 경제 원탁회의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각종 경제 통계 지표 악화에도 문 대통령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자 이같이 제안하며 “정책 전환을 위한 용기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정부의 경제 정책 결과에 대해 ‘통계작성이래 최악’, ‘IMF 외환위기 이후 19년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이라고 평가하며 “대한민국 몰락의 위기”라고 규정했다.

이어 정부가 가장 중점을 뒀던 일자리 정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업무지시 1호가 문재인 정부 파괴지시 1호가 됐다”고 힐난하며 “실업자 수가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이다. 대한민국 경제가 중증디스크에 걸렸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또 문 대통령이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취업자 수 감소 이유를 ‘공무원 시험접수가 4월이라 늦어서 그렇다’고 한 데 대해 “공무원 시험접수가 12월이면 일년 내내 취업률이 저조한가. 국민들은 이러한 해명에 더욱 분노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일자리 내용과 관련해선 “경제 심각성이 그대로 드러난다”며 “안 되면 세금을 쏟아 붓다가 좀 부족하면 야당 탓하고 결국 국민에게 부담을 떠넘기는 것이 문 정부의 경제위기 솔루션”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경제위기 대토론회’를, 정부는 경제계 원로들과 함께 하는 ‘경제 원탁회의’를 주관하자며 “원탁회의에서 해법이 나오면 가짜 패스트트랙이 아닌 진짜 패스트트랙으로 초스피드로 처리하겠다”고 밝혀 국회 복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