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복귀해서 할 일 하는 것이 옳아”
상태바
이인영 “한국당, 복귀해서 할 일 하는 것이 옳아”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5.2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상화 협상서 당 원칙 지키며 유연성 발휘”
"추경안 골든타임 놓치면 후회…野 통 큰 결단 요청"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정중하게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실 국회 정상화의 매듭을 풀고 의총을 소집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했다”면서 “더 정성스럽게 야당의 이야기도 경청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추경 등 산적한 민생 관련 처리를 위해 한국당의 빠른 복귀를 촉구하며 “빠른 시간 안에 국회에 복귀해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 옳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이 원내대표는 당내 의원들의 의견을 듣고 싶다면서 말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는 약속을 상기시키고 “어떤 의견을 내든 경청하고 국회 정상화 협상 과정에서 당의 원칙을 잘 지키면서 유연성을 발휘해 협상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전에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가졌던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호프 회동’이 여야 간 뚜렷한 입장차로 성과 없이 끝난 데 대해 답답함을 토로하며 “시간은 결코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기 때문에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경제회복의 골든타임을 놓치면 돌이킬 수 없는 후회로 남을 것”이라며 “조속히 추경을 처리해서 성장 둔화되고 있는 우리경제 회생에 마중물을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의 지도자들이 새로운 정치적 리더십으로 우리 국민에게 희망을 만들 타협안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며 “국민들이 기다리는 민생국회를 실현하기 위해 야당 지도자들의 통 큰 결단을 거듭 요청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