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정상화’ 협상 결렬…‘경제청문회’ 이견
상태바
여야 ‘국회정상화’ 협상 결렬…‘경제청문회’ 이견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6.17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중재 끝”…한국당 제외 여야 4당 국회 소집 추진 전망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KJT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KJT뉴스)

국회 정상화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됐던 16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협상이 사실상 결렬됐다.

이번에는 자유한국당이 요구한 ‘경제실정 청문회’ 개최 여부를 두고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청문회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히면서 팽팽히 맞섰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대국민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선 경제청문회・후 추경심사 입장을 고수한 반면 민주당도 경제청문회에 난색을 표하면서 협상은 실패했다.

이날까지를 국회 정상화 마지노선으로 정했던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경제청문회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이 불발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양당 간 중재 역할을 했던 바른미래당은 예고한대로 단독으로 국회를 소집할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제 중재는 여기서 끝"이라며 "합의가 안 되면 단독 국회를 소집하기 위한 의총을 해야 하므로 지난 금요일 이미 각 의원실에 공문을 보냈고, 우리는 바뀌는 게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한쪽이 경제청문회를 양보하든지, 내용을 조금 수정하든지 방법뿐이 없지 않나 싶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의 협상 타결에 대해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협상 무산으로 여야 4당이 일단 한국당을 제외하고 6월 국회 소집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한국당이 강력 반발할 것으로 보여 국회가 열려도 난항은 계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