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회 열리지만? 한국당 제외 정상적인 의사진행 가능할지...
상태바
임시국회 열리지만? 한국당 제외 정상적인 의사진행 가능할지...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06.18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 임시국회 단독 소집
한국당 공수처 등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와 사과 우선
사진-KJT뉴스
사진-KJT뉴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지난 17일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며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해 정상적인 국회가 될지 의문시 되고 있다.

이번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하면서 이뤄지는 것으로 지난 4월 5일 본회의가 열린지 76일 만으로 국회 소집 요건의 재적의원 4분의 1을 넘겨 이뤄지게 된다.

이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국회 의사과에 6월 임시국회 집회요구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패스트트랙(신속안건처리) 사과를 요구하고 있서 본회의가 열려도 정상적인 의사진행은 어렵다는 것이다.

정당별 참석 의원을 보면 민주당 49명, 바른미래당 25명, 민주평화당 16명, 정의당 6명, 무소속 2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민주당의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최후 조율을 위해 이름을 올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이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비록 반쪽 문이 열리더라도 국회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한다”며 “더 이상 기다릴 이유가 없다”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또한 바른미래당 오 원내대표도 단독국회 소집을 강하게 요구하면서 “정상적으로 국회가 열리지 못하게 된 점에 대해 국민께 송구스럽다”며 입장을 정리했다.

그러나 여야4당의 압박에도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뒤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관련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원천무효로 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게 의총의 결론”이라며 등언 거부를 공식화 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임시국회가 열리지만 추경을 심사할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한국당 소속 위원장으로 얼마나 정상적으로 가동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또 다른 상임위도 마찬가지로 한국당 소속의 위원장들의 일정도 조율이 힘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