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국회선진화법 위반, 엄정한 조사 이뤄져야”
상태바
윤소하 “국회선진화법 위반, 엄정한 조사 이뤄져야”
  • 신선혜 기자
  • 승인 2019.06.18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예외 안 돼…나부터 빨리 소환 조사하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8일 “지난 4월 말, 국회가 온통 무법천지가 됐던 패스트트랙 관련해 국회법을 어기고 폭력을 행사한 의원들에 대한 조사가 미뤄지고 있다”며 국회선진화법 위반 조사를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른바 동물국회 사태로 160여 명이 고발당한 것과 관련해 “당시 폭력 행사자를 고발했던 정의당 역시 고발인 자격으로 당 부대표와 사무총장이 지난주에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서 조사를 받았을 뿐 아직까지 관련수사가 지지부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당에서는 보좌진만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면서 “한마디로 국회의원 봐주기이고 눈치보기, 범죄를 저질러도 면책되는 또 다른 특권”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국회선진화법을 어기고 폭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법을 엄격히 적용할 것을 주장하며 “국회의원이라고 예외일 수 없다”고 경찰의 조사에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국회의원이든 보좌진이든 구분 없이 엄정한 수사와 조사가 하루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조속한 경찰 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한국당으로부터 이미 고발을 당했다고 밝히며 “영등포경찰서가 당장 저부터 소환해준다면 가장 먼저 달려가 적극적으로 패스트트랙 당시 불법행위자들의 행위를 진술할 것과 제가 왜 고발을 당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