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어선 사태, 국방 무력화 때문…3중 방어망 완전 뚫려”
상태바
황교안 “北어선 사태, 국방 무력화 때문…3중 방어망 완전 뚫려”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06.19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정부・여당, 기본 안 지키고 포퓰리즘으로 표 얻을 궁리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의 원인을 문재인 정부의 ‘국방 무력화’로 돌리며 이번 사태의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선이 아니라 간첩선이라면 어쩔 뻔했나. 이 정권의 국방 무력화가 이런 사태를 불렀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북한 어선이 삼척항에 배를 대고 우리 어민들과 대화까지 나눴다는 사실을 군 당국이 몰랐다는 데 대해 “정말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해군, 해경, 육군의 3중 방어망이 완전히 뚫린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그런데도 국방부는 사태를 덮기에 급급해 책임회피와 거짓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런 군을 믿고 잠이나 잘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또 북한이 지난달 4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선 “이 정권은 여전히 분석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북한의 전범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찬양하고 스웨덴까지 가서 북한의 남침을 부정하는 연설을 하기도 했다. 이러니 군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만무하다”고 날선 공세를 이어 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책임을 엄중하게 묻고 우리 해상경계 태세의 전반을 다시 점검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도발까지 있었던 만큼 9.19 남북군사합의 무효화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 군의 훈련을 비롯한 경계태세를 원상복구 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인천의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서도 정부・여당의 대응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이런 지방자치단체와 정부를 믿고 어떻게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나”라며 “이 정권과 여당 소속 자치단체장들은 기본을 지키지 않으면서 온갖 포퓰리즘 정책으로 표 얻을 궁리만 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인천시는 낡은 수도관 교체 예산은 한 푼도 편성돼 있지 않은데 무상교육・청년수당 등 선심정책에는 더 앞장서 나가고 있다”고 지적하며 “여당이 지방선거에서 전국 지자체를 장악하면서 시민의 삶을 지키는 정책은 사라지고 있는데 포퓰리즘으로 선거에서 이기려고 하면 나라의 미래까지 망가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KJT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KJT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