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심상정, 野 정체성 망각…與 용병 자처” 
상태바
나경원 “심상정, 野 정체성 망각…與 용병 자처”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06.28 21: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효합의안으로 제1야당 윽박…표적소환장으로 겁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을 향해 “여당의 용병정치인”이라고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심 의원은 야당의 정체성을 망각한 채 여당의 용병정치인을 자처하고 제1야당을 향한 대의협박에 심취해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석수 몇개와 영혼을 거래하고 여당의 용병 부대를 자처하는 야당 같지 않은 야당”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심 의원이 정개특위 임기 내 선거제 개혁안 의결을 예고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나 원내대표는 경찰이 패스트트랙 대치 상황에서 고소・고발당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소환을 통보한 것을 두고 “국회 안에서는 무효합의안으로 제1야당을 윽박지르고, 국회 밖에서는 표적소환장으로 제1야당을 겁박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수사하려거든 불법 사보임과 빠루, 해머부터 수사하라. 소환하려거든 원내대표인 저부터 소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약한 무리부터 공격해 들어오는 치졸한 탄압, 권력 앞에 기본 도의도 부정하는 후진적 정치”라며 “절대 권력을 완성하겠다는 정치적 욕망을 우리 당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아울러 “반드시 이 민주주의의 테러를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고 경고하며 “한국당은 반드시 국민들을 대신해 이 오만한 집권세력을 심판대에 올리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루루 2019-06-29 00:16:31
너나 잘하세요.. 어디 감히 심상정한테 댐비냐?
생각이 천박하기 그지 없지ㅡ..ㅉㅉ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