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례없는 비상상황…대기업 협력 당부”
상태바
文대통령 “전례없는 비상상황…대기업 협력 당부”
  • 신선혜 기자
  • 승인 2019.07.10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적 해결에 최선을…日, 막다른 길로 가지 말라”
“민관 비상 대응 체제 필요…해외 의존도 낮추는 계기 되도록 최대한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비상 사태를 선포하고 민관이 함께 하는 대응 체제 및 대기업의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안이 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에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정부 차원의 노력과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한 민관의 협력을 강조한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 협의를 통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면서도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치를 취하고 근거 없이 대북 제재와 연결시키는 것은 양국의 우호와 안보 협력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성 메시지를 날렸다.

이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수출규제 배경으로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이행 문제를 거론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제적 공조로 일본을 압박하는 것과 더불어 민관 상시 소통체제 구축,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계 운영 등을 통한 대책 마련을 제안했다.

또 우리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 지원을 약속하면서 근본 대책으로 핵심 기술・부품・소재・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높여 특정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예산을 추경에 반영하고 세제·금융 등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약속하면서 “기업이 중심이 돼야 한다. 특히 대기업의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부품·소재 공동 개발・구입 등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을 주문하면서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다면 지금의 어려움은 반드시 극복하고 오히려 우리 경제를 한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