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주대환 혁신위원장 전격사퇴.."당 깨려는 세력에 분노"
상태바
바른미래 주대환 혁신위원장 전격사퇴.."당 깨려는 세력에 분노"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07.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계파 갈등이 재연돼 실망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해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크게 분노"
딱 하나의 단어 '손학규 퇴진'만 이야기

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위원장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며 "이이 당내 계파 갈등이 재연돼 실망했다며 "혁신위원장의 자리를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자리를 받아들인 것에 대해 "몇달 간의 내홍을 멈추고, 계파 갈등을 그만두고 미래를 향해서 당의 발전 전략을 마련해달라는 주문으로 받아들였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의 혁신위 과정에 불만을 토로하며 "그런데 지난 일주일여의 활동 기간 제가 본 것은 계파 갈등의 재연"이라며 "혁신위 안에서 그대로 재연되는 모습에 매우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해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크게 분노를 느끼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저는 역부족을 느끼고 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주 위원장은 "혁신위가 미래 비전과 당 발전 전략을 내놓지 않고 딱 하나의 단어 '손학규 퇴진'만 이야기한다"며 "그것을 이야기하는 분들이 혁신위원들의 절반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도부 재신임을 핵심으로 하는 혁신안에 대해서도 "무슨 당의 미래 발전 전략이 있나. 당의 혁신안은 그런 것이 아니다"라며 "그것을 무효화하자고 간곡히 이야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혁신위에 "총선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공생할 길을 찾아보자는 합의에 근거해 혁신위를 구성하고 혁신위원장을 맡아달라고 한 게 아닌가"라며 "그런데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내분을 반복하는데 무엇을 하겠나"라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