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5당 대표, “초당적 협력…비상협력기구 설치”
상태바
文대통령-5당 대표, “초당적 협력…비상협력기구 설치”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7.18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항 공동발표문 채택 “日수출규제, 부당한 경제보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범국가적인 비상협력기구 설치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3시간 가량 만나 이번 사태를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라고 규정하고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데 뜻을 같이 했다.

또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여야는 정부에 다양한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으며 대통령은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경제가 엄중한데 가장 시급한 것은 추경을 최대한 빠르고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추경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여야의 초당적 합의를 주문하기도 했다.

다음은 공동발표문 전문.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하여 심도있게 논의하였으며 아래의 사항에 대하여 인식을 공유했다.

1.  라는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한다.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 여야 당대표는 정부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하였으며,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3.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 또한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하기로 한다.

4. 정부는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노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