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에 여야 이견…인사청문회 일정 불투명
상태바
조국 의혹에 여야 이견…인사청문회 일정 불투명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8.20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與 ‘이달 내’ vs 野 ‘9월 초’
민주 “인사청문 제도 개선 필요”
한국 “대통령에 조국 사퇴 요청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KJT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KJT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맞서면서 정치권이 또다시 급랭하고 있다. 

사모펀드 투자,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연루 의혹,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과 채무변제 회피 논란 등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연일 쏟아지는 의혹과 논란에 인사청문회 일정도 불투명해졌다.

1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포함한 장관급 7명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오찬 회동을 가졌으나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인사청문회법에 의하면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마쳐야 하고, 청문회 소관 상임위원회는 요청안이 회부된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청문회를 마치되 기간은 3일 이내로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이달 30일까지는 청문회가 실시돼야 한다며 압박하고 있고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9월 2일 이후에 청문회를 여는 것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아니면 말고 식의 ‘가족청문회’, ‘연좌제청문회’로 변질돼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정책능력 검증에 집중해 사법개혁에 화답할 수 있는 후보자를 가려내는 청문회를 신속히 시행하길 바란다면서 “국회운영위에 개선안을 담은 국회의장의 국회법 개정안을 조속히 심사해 인사청문제도가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민주당에 조 후보자의 홍위병 역할 중단을 요구하며 “이미 수면에 떠오른 의혹만으로도 인사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찰에 가야할 정도의 인물을 '법적, 도덕적 문제가 없다'며 감싸고만 도는 민주당의 주장은 귀를 의심하게 만든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입법부의 다수를 차지한 공당으로서 대통령에게 조국의 법무부 장관 후보직 사퇴를 적극 요청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