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슈, 靑 “사실과 달라” vs 여론 “부적합”
상태바
‘조국’ 이슈, 靑 “사실과 달라” vs 여론 “부적합”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8.2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조국 의혹, 청문회서 철저히 검증될 것”
野 “청문회 아닌 검찰수사 필요”‧“역대급 악취 후보”
딸 학사 학위 취소 청원에 ‘부적합’ 여론 과반 육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KJT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KJT뉴스

사모펀트 투자,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에 딸 문제까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그 가족을 둘러싼 논란에 청와대가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 제기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 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 후보자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 문제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많이 꾸짖어달라. 깊이 성찰하고 또 성찰하겠다.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다”며 “상세한 답변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치권과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기본 자격조차 없는 인물을 위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조국 모두 입을 모아 인사청문회를 개최하자고 생떼를 부리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눈뜨고 볼 수 없는 참사를 이대로 두고 볼 것인가? 일부러 국민 기만 행위를 조장하는 것이 아니라면 당장 후보자 내정을 철회하는 것이 옳다”며 “민주당은 '국민'을 위한 정당인지, '조국'을 위한 정당인지 정체성부터 명확히 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에게 필요한 것은 청문회가 아니라 검찰 수사다”라며 “지금까지 이렇게 부패의 악취가 진동하는 이가 장관 후보자로 올라온 적이 없었다”고 강도 높게 성토했다.

또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쏟아지는 의혹을 ‘최순실 사태’, ‘정유라 금수저’ 논란에 견주며 “가히 역대급”, “어떻게 이런 인물이 지금까지 ‘정의의 사도’ 노릇을 해왔는지 믿기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학교 학사 학위 취소를 요구하는 게시물이 등록, 총 6300여 명의 사전동의를 받았지만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 처리됐다.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적격성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도 한달여 전보다 부적합하다는 응답이 과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당 내에서도 납득할 해명이 없으면 결단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조 후보자 이슈가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분위기로 흐를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