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野 조국 청문회 보이콧하면 국민청문회 검토"
상태바
이인영 "野 조국 청문회 보이콧하면 국민청문회 검토"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08.23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잠재우기 위한 '물타기' 전략이라는 야당 공세에 대해 "아베 때문이지 그게 어디 조국 때문인가"라고 응대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년 합동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때문에 지소미아를 파기했다는 그런 오도된 인식이 어디에 있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3일 동안 실시하자고 한 것과 관련해 "장관 청문회를 3일 하는 경우가 어디에 있나. 너무 심한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6일까지 (인사청문회) 날짜를 잡지 못하면 저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필요하다면 국회와의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보고 실체적 진실을 소명할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오는 26일까지 기다리고 결정하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법무부 장관에게 법을 지키라고 하면서 국회가 법에 의거한 절차를 지키지 않고 편법적으로 운영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전형적인 이율배반적 모습"이라며 "국회가 법을 엄정히 지키면서 장관 후보자에게 법적 잣대를 들이댈 수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한 상임위에서 두명을 청문회 하는 경우 29일, 30일 연거푸 할 수 없으니 한명은 9월 2일까지 양보해서 할 수 있다고 말씀을 드렸다"며 "그런데 법사위는 딱 한명인데 법사위가 앞장서서 법을 어기고 편법적으로 운영하는 국회가 된다면 국민이 잘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자신이 있으면 청문회를 열어서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면 되지 않냐. 자신들이 하는 이야기가 진실이라면 두려울 게 없지 않냐"며 조속한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