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후보자, 與 "임명 적격"...한국당 "정권 종말 시작"
상태바
조 후보자, 與 "임명 적격"...한국당 "정권 종말 시작"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09.09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임명에 적격하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건의
한국당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최후통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원명국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원명국 기자

8일 휴일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모두 긴급 최고위원 회의를 개최하면서 고심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우선 민주당을 보면 휴일인 어제 한시간 반정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국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적격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전날 긴급 최고위를 통해 임명을 강행하면 "정권 종말의 시작"이라며 국정조사와 특검 강행을 시사했다.

또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고위 당·정·청 회의 에서 조 후보자 임명을 요구하며 "임명에 적격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건의를 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조 후보자를 임명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며 지명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황교안 대표는 "만약 대통령이 피의자 조국에 대해서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최후통첩"이라고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임명 강행 시 국정조사와 함께 특별검사제 추진,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검찰의 수사방식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과 낙마에 따른 전략적 분석을 동시에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