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청 소속 박정진 씨름선수, 한라장사 등극
상태바
광주시청 소속 박정진 씨름선수, 한라장사 등극
  • 이상남 기자
  • 승인 2019.09.1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선수 3대 1로 역전승 거두는 쾌거 이뤄내
박정진 광주시청 씨름선수가 14일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열린 추석장사씨름대회서 한라장사에 등극하는 모습니다. 사진-kbs화면 갈무리
박정진 광주시청 씨름선수가 14일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열린 추석장사씨름대회서 한라장사에 등극하는 모습니다. 사진-kbs화면 갈무리

경기도 광주시청 소속 박정진(33) 씨름선수(감독 최기선)가 14일 오후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열린 ‘2019년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장사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날 전남 영암에서 열린 씨름대회에서 광주시청 소속 박 선수는 창원시청 김민우 선수(26)와 맞붙은 가운데 밀어치기로 초반에 1점을 내주면서 위기감을 맞았다.

그러나 두 번째 판에서 창원시청 김 선수의 중심을 이용해 잡채기오 승점을 다시 원점으로 돌리면서 승리감을 예상하게 했다.

박 선수는 두 번째 판 이후부터 강한 체력과 의지력으로 연거푸 승리를 하면서 3대 1로 역전, 한라장사에 올라가는 기염을 토해냈다.

박 선수는 한라급(105kg 이하) 5전 3승제 장사결정전으로 치러진 대회에서 10년 만에 대뷔 이후 처음으로 한라장사에 올랐다.

한라장사에 오른 박 선수에게 신동헌 광주시장은 “추석 연휴를 맞아 광주시에 큰 경사가 일어났다”며 “앞으로도 씨름선수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선수들에게 축하와 감사 하다”고 이같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