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한국당, 국가재난 상황서 집회만 골몰..공당이길 포기"
상태바
이해찬 "한국당, 국가재난 상황서 집회만 골몰..공당이길 포기"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10.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위별로 수백명씩 동원..제1야당 인사들이 도넘는 막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등이 전날 개최한 광화문 집회와 관련, "태풍 피해로 수백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정쟁에 몰두해 자신의 지역구 태풍 피해를 나 몰라라 했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은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집회에만 골몰해 공당이기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제정신인지 의심스럽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전날 발언과 관련해 "국가원수에 제정신 운운하는 것은 아무리 정쟁에 눈이 어두워도 정신이 나간 사람이라고 안 할 수 없다"면서 "어제 집회에서 제1야당 인사들이 도 넘는 막말을 남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천절 공식 일정에 (다른 당은) 다 참석했는데 한국당 대표만 불참했다"면서 "지역위원회 별로 수백명씩 버스로 사람을 동원했다. 공당이 이런 일을 해서 되겠느냐"고 발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