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서울시 택시 승차거부 매일 19.3건 발생
상태바
소병훈. 서울시 택시 승차거부 매일 19.3건 발생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10.08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 발생지는 홍대입구로 4년 연속 1위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KJT뉴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KJT뉴스

서울시에서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택시 승차거부로 인한 민원건수가 28,211건, 연평균 7,053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행정안전위원회, 경기 광주시갑)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평균으로 환산시 매일 19.3건의 택시 승차거부로 인한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택시 승차거부 민원발생 장소별로는 홍대입구가 가장 많았으며 최근 4년간 총 1,581건의 민원 발생으로 연평균 395.3건, 매일 1건 이상이었다. 다음으로 강남역(총 1,087건, 연평균 271.8건), 종로(총 720건, 연평균 180건), 이태원역(총 702건, 연평균 175.5건), 동대문(총 518건, 연평균 129.5건) 순이었으며, 그 외에도 여의도, 신촌, 건대입구, 명동, 구로, 김포공항 등이 주요 택시승차 거부 민원발생지였다.

소병훈 의원은 “일부 택시운전자들의 승차거부로 인해 택시업계 전체가 매도당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택시업계와 함께 서비스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캠페인 등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택시를 만들어 줄 것”을 서울시에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