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론분열’ 아니라는 文대통령에 “유체이탈 화법”
상태바
나경원, ‘국론분열’ 아니라는 文대통령에 “유체이탈 화법”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10.08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 나라 아수라장 만들고 직접민주주의로 포장 말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KJT뉴스 DB)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KJT뉴스 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서초등과 광화문 집회 등에 대해 “국론 분열이 아니다”라고 평가한 데 대해 “유체이탈식 화법”이라며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국론분열이 아니라는 말, 상식과 양심의 분열이고 유체이탈식 화법”이라며 “대통령의 책임 회피로 온 나라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놓고 그것을 직접민주주의로 포장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두고 벌어진 찬반집회를 ‘대의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해 일어난 직접민주주의 행위’라며 국회에 대한 불신을 드러낸 데 대해 “대의정치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부정하고 있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해방 후 3년 찬탁과 반탁으로 나눠 싸우던 극단의 갈등시대로 돌아간 것 같다”며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도 모자랄 판에 대통령의 끝 모를 오기와 집착으로 국론분열과 깊은 대립의 골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질타하면서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두쪽으로 갈라진 ‘광장정치’에 대해 국회와 정치권을 탓하며 ‘조국 감싸기’로 상황을 악화시킨 문 대통령의 책임론을 부각한 것으로 보인다.

또 문 대통령이 표방하는 검찰개혁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권력에 의한 검찰 장악일 뿐”이라고 규정하며 “인권을 보호하고 검찰에 집중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검찰개혁과는 딴판”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관련해서는 반대 의사를 명확히 하며 “지금 벌어지는 권력형 검찰 탄압과 수사방해를 보면 공수처의 미래는 불 보듯 뻔하다. 공수처를 앞세워 검찰은 물론 대한민국 주요 헌법기관을 어떻게 줄 세우기하고 몰아붙일지 아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 설치라는 사법장악 시도도 철저히 막겠다. 수사기관 권력의 올바른 견제와 균형을 원칙으로 검·경 수사권의 조정 등 진짜 검찰개혁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혀 ‘공수처 반대’ 프레임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강경대응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