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민주당-정의당, 선거법·공수처법 거래는 대국민 사기극"
상태바
황교안 "민주당-정의당, 선거법·공수처법 거래는 대국민 사기극"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10.3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의석수 늘리기는 밥그릇 챙기기"
"공수처는 좌파독재의 길…'제2 조국대란' 벌어질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처리와 관련해 '위헌'이라고 판단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게 "정치 야합"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민주당과 정의당을 향해 "가짜 검찰개혁과 가짜 정치개혁을 주고받는 대국민 사기극으로 3류 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권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의석수 늘리기가 정치개혁이라 강변하고 있지만, 정치개혁과 전혀 무관한 밥그릇 챙기기라는 것을 국민은 알고 있다"며 "이런 법을 좌파 독재 연장용 공수처법과 묶어 법안 뒷거래하는 건 참으로 파렴치한 정치 야합"이라고 말했다.

또한 공수처와 관련해서 "공수처는 위헌"이라며 "헌법에는 검찰총장이 수사·기소의 총책임자이지만, 공수처는 헌법 어디에도 근거를 찾을 수 없다"며 "삼권분립 헌정 체제를 뒤흔든 공수처법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가 생기면 이념에 따라 양심을 내팽개친 좌파 검사의 천국이 돼 좌파 독재가 완성된다"며 "정부·여당이 진정 검찰 개혁을 원한다면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를 확고한 전통으로 만들면 된다"고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D 학점이 72%에 달하고 살림살이가 나아졌다는 응답은 11%에 불과했다"며 "일자리 정책, 산업·부동산·수출 정책 등 사실상 모든 경제정책을 총체적 실패로 보고 있다. 국민 고통을 해소하고 경제를 다시 키우려면 실패한 정책을 폐기하고 경제 대전환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1차 인재영입과 관련해서는 "인재영입 목표는 혁신과 변화, 통합을 통해 국민 신뢰와 당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있다. 보여주기식 인재영입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확고한 입장"이라며 "더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당의 단결을 이루고 총선 승리를 위해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