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 도발을 강력히 규탄"
상태바
황교안 "北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 도발을 강력히 규탄"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11.0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국민께서 새삼 실감하셨을 것"
"정부 허황한 망상에서 벗어나 북한과 김정은의 본색을 직시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강력히 규탄하며 현 정부를 향해서는 망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를 소집해 북한을 향해서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대남 제스처가 얼마나 기만적인지, 북한이 얼마나 우리를 우습게 보는지 여실히 드러났다"며 "우리 안보 상황이 얼마나 불안한지, 이 정부가 집착하는 남북관계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국민께서 새삼 실감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에게 "이제라도 정부는 허황한 망상에서 벗어나 북한과 김정은의 본색을 직시해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하는 짝사랑을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계속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는 "올해만 해도 10번째 도발"이라며 "'도발-묵인-재도발'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이 정부의 안이한 대북정책과 북한의 선의에 기대는 안보 대응으로는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다는 게 입증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미동맹의 강화를 강조하며 "아무런 지렛대도 없이 북한의 선의만 기대하니 아무 거리낌 없이 북한이 도발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국제사회와 탄탄한 공조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힘없는 평화는 굴종일 뿐"이라며 "대한민국의 총체적 안보 붕괴를 초래한 어설픈 중재자론, 굴종적인 안보 정책들을 폐기하고 힘을 바탕으로 한 외교·안보 정책으로 대전환을 이뤄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