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위 국감 여야 공방…‘조국 사태 책임론’ vs ‘나경원도 조사’
상태바
운영위 국감 여야 공방…‘조국 사태 책임론’ vs ‘나경원도 조사’
  • 신선혜 기자
  • 승인 2019.11.0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인사실패, 비서실장이 책임져야” 한목소리
與 “나경원 딸 관련 압수수색해야”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영민 비서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영민 비서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여야는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한 책임 공방을 벌였다.

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 실패에 대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책임론과 안보 관련 총공세를 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딸 특혜 의혹 등을 거론하며 팽팽히 맞섰다.

◇ 野 “인사검증 실패, 사퇴하라”

이날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노 실장을 향해 “청와대의 인사검증 실패 이후 약 2달간 국가위기관리 실패가 야기됐다”며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장관 지명으로 인해 이렇게 국정이 블랙홀에 빠진 적이 있나”라며 “청와대가 말로 때우고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인적쇄신을 해야 하며 비서실장 책임도 있다”고 가세했다.

이에 노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서 저를 비롯한 비서들은 무한책임을 느끼고 있고 언제든지 저희는 모든 것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야당은 전날 북한의 발사체 도발과 교착상태에 빠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도 쟁점화했다.

특히 노 실장이 문재인 정부의 가장 잘한 일을 묻는 질문에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협을 제거했다는 것”이라고 답하자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북한은 어제도 미사일을 쏘고 지금도 핵무기를 만들고 있다”며 “북한이 전쟁하고 싶으면 하고 안 하고 싶으면 안 하는 거다. 북한의 선의에 기대는 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평화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북한이 함부로 전쟁을 일으킬 상황이 절대 아니다”라며 “전쟁위협이 현저히 감소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 與 “나 원내대표 의혹 조사해야”

반면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딸 특혜 의혹을 다시 꺼내들었다.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야당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에 대한 특검 요청이 있었다. ‘부모 찬스’ 등 불공정 행태에 대해 국민이 분노하며 관련 청원에 36만5천명이 동참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 자녀와 본질상 동일한 야당 원내대표의 자녀 문제는 시민단체 고발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된 이후 감감무소식”이라며 “형평성을 맞추려면 야당 원내대표의 딸과 관련해 성신여대 교무처를 압수수색하고 당시 입시 면접한 교수를 모두 불러 소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즉각 한국당 측의 항의가 터져 나오며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국당 정양석 의원이 “걸핏하면 야당 원내대표를 공격하는 것이 무슨 국감인가. 상대 당 원내대표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요구하자 박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하며 회의 진행이 멈추는 등 잠시 차질이 빚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