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 알량한 소신·원칙 갈등 조장... 빨리 탈당해라"
상태바
손학규 "유승민, 알량한 소신·원칙 갈등 조장... 빨리 탈당해라"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11.0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의 비당권파 의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전화 통화에서 보수통합을 위해 만나기로 한 것을 언급한 뒤 탈당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의 전화를 받은 걸 보니 급하긴 급했나 보다"며 "(총선에) 2번 달고 나가겠다는 (변혁 소속)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며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라고 밝혔다.

이어 "공당에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당규에도 없는 조직을 만들어 타당과 통합을 논의하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건 정치적 도의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일"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 건강한 경쟁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생각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주기 바란다"라 발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