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소주성 경제와 민생 철저히 파괴...더 이상 방치 못 해"
상태바
황교안 "文 소주성 경제와 민생 철저히 파괴...더 이상 방치 못 해"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11.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야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문재인 정권의 꿀바른 화려한 독버섯 같은 정책...국민을 현혹"
"국민 눈높이·상식·정서 맞는 낮은 자세로 국민 섬겨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소득주도성장이 경제와 민생을 철저히 파괴하고 있다고 판단하면서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진행하며 "문재인 정권의 꿀바른 화려한 독버섯 같은 정책들, 국민들을 잘살게 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현혹시킨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서 현 정부의 정책을 폐기하는 것에 앞장설 것을 강조하며 "문 정권의 국정파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며 "저희 자유한국당이 국정 정상화를 이뤄내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되살려야 한다"며 "제1야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이제 정상으로 가자. 국정을 정상화해야 한다. 소득주도성장이 경제와 민생을 철저히 파괴하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정부의 안보와 외교에 대해 지적하며 "이 정권의 외교안보에는 대한민국이 보이지 않는다. 주권이 무너져도 이 정권은 항의 한 번 하지 않는다. 국민 자존심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 말 한 마디에 교육정책이 오락가락하며 길을 잃었다"며 "외고와 자사고, 국제고 폐지가 답이 아니다. 학부모와 교육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신중하게 수정보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문 정권은 소중한 헌법 가치인 자유를 헌법에서 삭제하려 시도했다"며 "국정 전 분야에서 국민의 자유를 국가의 권위주의로 대체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정상화를 위해 한국당이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 중심이다. 국가 주도가 아닌 국민 중심이어야 한다"며 "국민 중심이란 국민 눈높이, 국민 상식, 국민 정서에 맞는 정치를 하겠다는 다짐이다"라며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