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회 작심 비판..."아이 부모들 외침 무겁게 받아들여야"
상태바
文 대통령, 국회 작심 비판..."아이 부모들 외침 무겁게 받아들여야"
  • 박종완 기자
  • 승인 2019.12.03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되야"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마비... 입법·예산 방치 대단히 유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2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 기한을 넘기게 된 것에 대해서 작심하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예산안 처리와 함께 각종 법안 처리까지 뒷전으로 밀리는 것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국회를 비판했다.

이날 수보좌를 통해 "20대 국회는 파행으로 일관했다"며 "민생보다 정쟁을 앞세우고,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인 정치를 도태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된다"며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과 경제를 위한 법안들을 하나하나가 국민들에게 소중한 법안들"이라고 말한 뒤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 두었으면 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오늘은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 기한이지만 이번에도 기한을 넘기게 됐다"며 "최근 살아나고 있는 국민과 기업의 경제심리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기회복에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예산안 처리에 국회가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여야를 향해 당부했다.

이어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마비사태에 놓여 있다"며 "입법과 예산의 결실을 거둬야 할 시점에 벌어지고 있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해준 부처와 관계기관 및 부산시민들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모두 발언을 통해 "우리의 국가적 과제인 외교 다변화와 무역 다변화를 위해서도 매우 의미가 크다"며 "아세안은 단순한 협력의 대상이 아니라 함께 살아갈 친구이고, 상생번영의 파트너라는 점"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