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한국당 인내의 시간 끝나…민주당 책임의 시간 남아"
상태바
심상정 "한국당 인내의 시간 끝나…민주당 책임의 시간 남아"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12.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농성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을 맹비판했다.

심 대표는 의총에서 "오늘은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이 본회의에 부의된다"며 "이로써 패스트트랙 개혁법안인 선거제도개혁과 검찰개혁 법안 모두 국회에 부의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민생법안과 예산안 처리마저 외면한 자유한국당의 무차별 방해공작으로 아직도 본회의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만에 하나 민주당이 지금 이 순간에도 기득권 양당의 적대적 공생에 미련을 두고 있는 것이라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우려했다.

심 대표는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협상의 시간은 끝났다. 자유한국당에 대한 인내의 시간도 끝났다. 이제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의 시간만 남았다"라고 발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