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검찰 강압 수사 특별 감찰해야"
상태바
이인영 "검찰 강압 수사 특별 감찰해야"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12.0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백원우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수사관의 사망과 관련해 강압수사에 초첨을 맞췄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고래 고기 사건 관련 수사관의 사망 경위에 의문이 없도록 검찰은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달라"며 "필요하다면 압수 수색한 핸드폰에 대한 검경이 함께 포렌식 검증을 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망과 관련해 검찰 수사팀의 강압 수사가 있었는지 특별 감찰을 실시하는 것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여러 번 반복되는 검찰의 정치 수사 행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민주당은 공수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 관련 수사와 관련해서는 "검찰과 한국당 사이에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한국당 의원 중 수사 받은 사람은 나경원 원내대표와 엄용수 의원 두 명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나머지 58명은 언제 수사하겠다는 건지 검찰은 일언반구도 없다"며 "검찰은 국회를 세 번이나 압수수색 했는데 압수 수색이 함흥차사 알리바이를 위한 게 아닌지 지극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검찰을 향해서 "한국당은 검찰 개혁 저지를 위해 왜 그렇게 극단적 무리수를 두는지, 이런 일이 과연 우연의 일치인지 국민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발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