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회 정상화 버스 출발…한국당 오늘 답 없으면 빼고 추진”
상태바
이인영 "국회 정상화 버스 출발…한국당 오늘 답 없으면 빼고 추진”
  • 원명국 기자
  • 승인 2019.12.05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이 이제라도 마음을 바꿔 국회 정상화에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금이라도 한국당이 제자리로 돌아오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 참여한 다른 정당들과 기꺼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당이) 민생법안에 일일이 필리버스터를 건 것을 스스로 거둬들여야 한다"며 "오늘 안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를 위한 버스는 첫 목적지를 향해 출발할 준비를 마쳤다"면서 "비쟁점 민생·경제 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를 내일이라도 당장 열 수 있길 희망하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