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예산안 날치기는 국민의 뜻 무시한 것
상태바
황교안 예산안 날치기는 국민의 뜻 무시한 것
  • 강민석 기자
  • 승인 2019.12.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이 이 정부의 폭정도 분명하게 보셨다"
"말로는 정의와 공정 불의와 불공정·악행을 반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전날 범여권 '4+1 협의체가 2020년도 예산안 수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자 강력한 투쟁을 다짐하며 의원들을 격려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고 국회 본청 본회의장 앞에서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를 갖고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인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정의당 그리고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을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가 그렇게 소중하게 여기고 지키고자 피 흘리며 목숨 바쳐 지켜왔던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졌다"며 "국민들의 뜻은 무시했고 제1야당의 뜻은 짓밟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용으로 막 퍼주는 이런 예산을 우리 국민들이 보시면 분노할 것이고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해 주실 것"이라며 "국민들이 이 정부의 폭정도 분명하게 보셨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이 정권이 어떻게 할 것인가도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며 "머지않아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도 강행처리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안 통과에 해대서 "말로는 정의와 공정을 말하면서 이 자들은 불의와 불공정·악행을 반복하다 그것도 모자라 어제의 폭거를 일으켰다"라며 "이제 민주주의의 마지막 종언을 고하는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처리하려 할 것"이라며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황 대표는 "우리는 똘똘 뭉쳐 일치단결해서 이 문재인 정권의 좌파폭정을 막아내기 위해, 그런 대의를 향해 힘을 합쳐 싸우겠다"라며 "국민 여러분도 우리들의 충정을 아실 것"이라며 동참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