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검찰 대학살, 전두환 정권의 야만보다 더 심각"
상태바
심재철 "검찰 대학살, 전두환 정권의 야만보다 더 심각"
  • 원명국 기자
  • 승인 2020.01.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 핵심부를 권력이 통째로 들어내는 망동은 전두환 시절에도 없었다. 역사는 문재인 정권을 전두환 독재를 능가하는 최악의 독재 정권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기획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실행한 윤석열 검찰 대학살은 전두환 정권의 야만보다 더 심각한 야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정권은 검찰 중간간부에 대한 2차 대학살을 계획하고 있다 한다"며 "정권 범죄 수사를 흔적도 없이 날려버리겠다는 음모이다. 문 대통령 퇴임 후 드러날 가능성이 있는 대통령과 가족, 측근의 범죄를 암장하기 위해 권력에 아부하는 검사들로 채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대학살 인사를 즉각 철회하라.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라"며 "문 대통령이 한국당 요구를 거부할 경우 국민은 총선에서 야만의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