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표 "추 장관 '추로남불'...윤 총장 국정원 댓글 수사 배제 맹비난"
상태바
김한표 "추 장관 '추로남불'...윤 총장 국정원 댓글 수사 배제 맹비난"
  • 강민석 기자
  • 승인 2020.01.1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추 장관은 야당 의원 시절 대정부질문에서 정홍원 총리에게 국정원 댓글 수사를 담당한 당시 윤석열 수사팀을 배제했다며 맹비난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이 청와대와 그 측근을 수사한 검사들을 수사 배제한 현재 상황을 보고 국민들은 '추로남불'이라고 조롱하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 개혁의 시작은 절대 권력자로부터 검찰이 인사 독립성을 확보하고 공정성과 중립성을 확보하는 데 있다"며 "여당과 청와대는 더 이상 이런 추잡한 인사 통해 검찰을 장악하려는 행위를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